고른 LA갈비, 출시 4일만에 완판기록...매출 1억 돌파

프리미엄 한상차림 브랜드 고른의 LA갈비가 출시 4일만에 매출 1억을 돌파하며 매진을 기록했다.

브랜드 론칭과 함께 출시된 `고른 프리미엄 양념 LA갈비`는 출시 후 4차 완판까지 이어지며 이른바 `갈비대란`을 일으켰다.

일반적으로 LA갈비는 명절에만 판매되는 시즌성 제품이지만, 고른 LA갈비는 남녀노소 좋아하는 밥 반찬으로 사랑받으며 명절 이후에도 완판 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고른 LA갈비는 시중 제품 구매시 비계가 너무 많거나 고기가 퍽퍽해서 실망스러웠다는 고객의 의견을 반영하여 만들어진 제품이다.

`고른 프리미엄 양념 LA갈비`는 USDA 표준 소고기 등급 중 상위레벨인 초이스 등급 원육을 사용하였으며, 생파인애플을 갈아 넣어 더욱 부드러운 육질이 특징이다.

12시간동안 핏물을 제거하여 잡내를 잡고, 수제로 지방을 제거하여 시중 LA갈비보다 비계가 적다는 점에서 실제 구매자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끌어내었다.

`고른`은 고객의 의견에 귀기울여 함께 고른 제품을 선보이는 프리미엄 한상차림으로 윙잇에서 새롭게 출시한 브랜드다.

윙잇 이다빈 대표는 "앞으로 고른은 소비자들과 함께 깐깐하게 고른 제품을 출시하여, 바쁜 일상 속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맛있는 음식들을 선보일것" 이라고 전했다.

한편, 고른 `프리미엄 양념 LA갈비`는 온라인 식품몰 윙잇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