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확대 의도에 의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조원태 회장의 우호지분으로 알려진 미국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 취득 의도에 의구심을 표했다.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주식을 장내 매수로 추가 취득해 지분율이 기존 10.00%에서 11.00%로 상승했다고 전일 공시했다.

KCGI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델타항공이 대한항공과의 시너지를 높이기를 원한다면 델타항공의 투자가 대한항공에 대해서 이뤄져야 한다”며 “델타항공의 투자는 사업을 영위하지 않는 한진칼을 상대로 이뤄져 진정한 지분 취득 의도에 대한 시장의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주주 1인의 이사직 연임을 위한 델타항공의 백기사 지분 확보로 조인트벤처 수익 협상 과정에서 대한항공이 불리한 위치에 처해진다면 이는 한진그룹 경영진의 중대한 배임행위에 해당할 수있다”며 “한진그룹의 경영진과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지분취득과 관련하여 법령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위법사항이 없도록 하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내에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3월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에 전자투표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CGI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주주들로 하여금 주주권 행사를 위해 주주총회장에 직접 출석토록 강제하는 것은 주주들의 권리 뿐 아니라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처사”라며 “한진그룹은 조속히 금년도 정기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 제도를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KCGI는 지난 17일 조 회장과 석태수 대표이사에 공개토론을 제안했는데 답변시한인 지난 20일까지 아무런 답을 받지 못했다.

이에 “KCGI는 지난 17일 주주연합의 주주제안 등에 대한 한진칼의 수용 여부를 확인하고, 한진그룹이 당면한 경영위기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진칼의 조원태, 석태수 대표이사와의 공개토론을 제안했다”며 “하지만 한진그룹 경영진은 답변시한인 지난 20일까지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