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가성비` 대화면폰 `LG Q51` 출시…"출고가 31만원"

LG전자가 26일 국내 통신 3사를 통해 실속형 스마트폰 `LG Q51`을 출시한다.

출고가 31만 9,000원으로 가성비를 중시하는 고객을 겨냥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신제품은 6.5인치 크기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전면 카메라 영역을 물방울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또 전면에 1,300만 화소의 고화질 카메라, 후면에는 각각 1,3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초광각,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LG Q51은 주로 프리미엄 제품군에만 적용되던 최대 7.1채널 `DTS:X` 입체음향 기능을 갖췄다.

스테레오 스피커를 적용해 이어폰 없이 풍부한 음향을 즐길 수 있다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LG전자의 신제품은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해 내구성도 강화됐다.

이 표준은 군 작전을 수행하기에도 충분한 내구성을 갖췄다는 의미로 저온, 습도, 고온, 진도, 분진, 충격 등을 테스트한다.

이외에도 스마트폰 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를 탑재했으며, 구글 어시스턴트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LG Q51은 프로즌 화이트, 문라이트 타탄 등 2개 색상으로 출시된다.

신재혁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대화면 디스플레이, 멀티 카메라 등 경쟁력 있는 실속형 제품을 지속 출시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히겠다"고 말했다.
LG전자, `가성비` 대화면폰 `LG Q51` 출시…"출고가 31만원"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