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전국 신천지 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천지 교회측으로부터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받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증의 확산 저지와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서는 신천지 교회 전체 신도를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가 필수적"이라고 했다.

방역당국은 신천지 교회 측으로부터 신도 명단이 확보되는 대로 각 보건소와 해당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신도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증 조사를 개시할 예정이다. 진행 경과는 수시로 공개된다.

신천지 교회 측은 개인정보 유출 방지, 보안 유지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정부 측에 요청했다.

신천지 교회 측은 우선 지난달과 이달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다른 지역 신도, 대구교회 신도 중 같은 기간에 다른 지역을 방문한 고위험군 신도 명단을 제공하기로 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