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니처, 완성형 퍼포먼스 그룹 급부상…댄스 커버부터 독보적 존재감



그룹 시그니처(cignature)의 남다른 댄스 커버 영상이 연일 화제다.

지난 4일 데뷔 리드 싱글 A ‘눈누난나’를 발표하고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시그니처가 완성형 퍼포먼스 그룹으로 급부상 중이다.

시그니처의 남자 아이돌 그룹 댄스 퍼포먼스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것. 데뷔 초 출연한 ‘아이돌 라디오’에서 걸그룹&보이 그룹 댄스 메들리를 선보이며 춤 실력을 인정받은 시그니처는 최근 55만 구독자를 보유 중인 유튜브 채널 뮤플리를 통해 엑소의 ‘몬스터’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댄스 커버 영상을 게재했고, ‘눈누난나’와는 또 다른 파워풀한 칼군무로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시그니처의 커버 영상에서 가장 눈 여볼 점은 바로 그들의 의상이다. 올블랙 쓰리피스 수트 패션에 굽이 낮은 로퍼를 신은 시그니처는 더욱 강렬해진 카리스마로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구두 굽 소리와 들어맞는 안무들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쾌감을 선사했다.

해당 영상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갔고, 전무후무한 커버로 걸그룹의 판도를 바꾸며 연일 호평을 받았다.

이에 힘입어 시그니처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더 보이즈의 ‘노 에어(No Air)’ 커버 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번 영상 역시 시그니처는 블랙&화이트로 통일감을 주는 동시에 오버핏 스트릿 패션으로 시크함을 뽐내기도 했다.

가요계는 물론 패션계 등에서 나이와 성별을 깬 젠더리스 패션이 화두인 가운데, 앞으로 시그니처가 보여줄 다양한 콘셉트와 퍼포먼스에 많은 기대가 모인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