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3대 지수가 코로나19 공포가 퍼지면서 3% 넘게 하락했다.

현지시간 24일 다우존스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31.61포인트(3.56%) 폭락한 2만7,960.80에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는 111.86포인트(3.35%) 떨어진 3,225.89에, 나스닥 지수는 355.31포인트(3.71%) 하락한 9,221.28에 장을 마감했다.

특히 다우존스 지수는 2018년 2월 이후 약 3년여 만에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한 데 이어 주요 중동 국가들에서도 확진자가 대폭 늘었던 점이 지수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린 가운데 에너지가 4.74%, 기술주가 4.19% 추락했고 종목별로는 애플 주가가 4.7% 이상 폭락했다.

글로벌 경제 성장률이 둔화할 것이란 전망이 또 제기됐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달 전망보다 0.4%포인트 내린 5.6%로, 전 세계 경제 성장률은 0.1%포인트 하향한 3.2%로 각각 추정했다.

여기에 골드만삭스는 올해 1분기 미국 성장률 전망치를 1.4%에서 1.2%로 하향 조정했다.

반면, 안전자산도 선호 현상은 더 뚜렷해졌다.

미 국채 시장에서 30년물 금리는 1.9% 아래로 떨어져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고 10년물 국채 금리도 1.4%를 하회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전장 대비 1.7% 오르면서 약 7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김원규기자 w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