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협력사와 수출협약 체결..."韓 항공우주 경쟁력 강화"

한국항공우주산업(주)(KAI)은 20일 LIG넥스원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주요 협력사와 `항공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약서(MOA)`를 체결하고 국산 항공기의 수출 경쟁력 제고와 추가 물량확보에 나선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수주 확대를 위해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협약에서 각 사는 수출 경쟁력 확보·내수 확대를 위해 정기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서에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구매, 생산, 개발 전 부문 협력`과 `시장 공동 개척 및 해외 영업망·사업선 공조`, `각사 협력사들에게 원가혁신을 위한 기술·자금지원, `비용 절감을 위한 공동구매 및 해외공급선 구매비 인하 노력` 등이 담겼다.

안현호 KAI 사장은 "항공우주산업의 성장을 위해서는 수출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 이번 협약식이 수주 확대를 위한 새로운 모멘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이번 협약에 참여한 업체들의 구성은 최상이다. 협약 내용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오늘 이 자리가 항공우주산업 발전의 초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사명감, 상생 정신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수출 활로를 찾는 것은 항공우주업계의 공통된 목표이다. 협력을 통해 해외 수입선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밝혔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