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으면 침범" 아이유 `경고` 날린 이유는?

가수 겸 배우 아이유가 잇따른 SNS 해킹 시도에 경고장을 날렸다.

아이유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인스타 들어오지 않았는데 모르는 계정이 팔로우 돼 있다. 지난번에도 그랬는데"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인스타 비밀번호 해킹 시도 문자도 많이 온다. 장만월 계정도"라며 "안 된다. Do not hack it. 이건 내거다. 이 선 넘으면 진짜 침범"이라고 경고했다.

끝으로 그는 이날 발매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OST `마음을 드려요` 홍보도 덧붙였다.

한편, 아이유의 공식 SNS는 트위터, 페이스북 등이 있으며, 직접 운영하며 팬들과 공유하는 SNS 채널은 주로 인스타그램을 통한다.

그는 지난해 9월 종영한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연기한 장만월의 인스타그램도 직접 개설해 운영했다.

아이유 경고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