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앙임상TF "일본 무증상 감염·지역사회 전파 상황 우려"

전국 코로나19 확진환자 의료진과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19 중앙임상TF가 일본에서의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나 무증상 감염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

중앙임상TF는 15일 현황보고를 통해 "일본에서 폐렴으로 사망한 80대 여성이 사후에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 일부 지역 병원 내 감염까지 추가로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TF는 "코로나19는 사스나 메르스와 비교해 중중도가 낮은 질환인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면서도 "자각없이 지나치는 경우 무증상 감염과 일본과 같은 지역사회 전파 차단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CDC(질병통제예방센터)도 무증상 감염과 전파로 인해 코로나19가 완전히 퇴치되지 않고 인플루엔자 등 다른 바이러스 질환처럼 지역사회에서 유행을 이어갈지 모른다는 우려를 표한바 있다.

감염에 취약한 인구에 대한 관리가 중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감염병의 파괴력은 중등도와 전파력 2가지 요소로 결정되는데 일반적으로 중증도가 높은 질환은 전파력이 떨어지고, 중증도가 낮은 질환은 전파력이 높은 경향이 있다.

TF는 "중증도가 낮은 질환이라도 환자가 많이 발생하다보면 노인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에서 희생자가 나올 수 있다"며 "특히 의료기관은 면역기능이 떨어진 환자들이 밀집해서 생활하는 곳으로 의료기관 내 바이러스 유입은 다수의 환자와 희생자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를 게을리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19는 아직 우리가 완전히 파악하고 있는 질환이 아니기 때문에 계절 인플루엔자 수준의 경증이라 하더라도 감염병에 취약한 인구에 대한 예방과 관리에 특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덧붙였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