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당국 "코로나19,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로 감시 검토 중"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처럼 기존 감시체계를 통해 감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코로나19가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에 확산하지 못하도록 봉쇄, 차단하는 데 집중하면서도 장기적인 유행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본부장은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가 기저질환자에게 들어갔을 때는 치명적인 결과를 낳는 패턴을 보이고 있고, 신종 감염병이다 보니까 면역을 갖고 있는 국민이 없다"며 "어느 정도 계절적인 또는 장기적인 유행의 가능성들을 전문가들도 조심스럽게 전망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 보건당국은 지역사회 감염 감시체계의 하나로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포함한 8종 호흡기 바이러스에 대해 검사해 호흡기증상자의 원인병원체 등을 주간 단위로 국민들과 의료인들에게 제공하고 있다"며 "이러한 감시체계를 활용해 호흡기감염을 일으키는 원인병원체에 대한 감시에 코로나바이러스를 추가하는 방안을 현재 검토하고 있고 지방자치단체와도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