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아산.진천 2주 격리 `우한 교민` 366명 퇴소...음성 판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과 체류자 중 366명이 임시 격리 생활을 끝냈다.

우선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있던 193명이 15일 퇴소했다.

2주간 격리돼 있던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 7분께 정부합동지원단에서 준비한 대형 버스 11대에 나눠타고 경찰인재개발원을 떠났다.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방역시설을 통과해 나오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해 공무원과 지역 주민이 손을 흔들며 배웅했다.

경찰인재개발원 입구에서는 아산시 공무원으로 이뤄진 합창 동아리가 나와 작별의 뜻으로 애국가를 무반주로 불렀다.

주변에는 `귀가를 축하합니다`, `꽃길만 가득하길`, `아산은 여러분을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인쇄된 현수막 수십 개가 달렸다.

마스크를 쓴 채 버스에 타고 있던 우한 교민 중 일부는 차창 커튼을 열고 환송객에게 손을 흔들며 답례했다.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였다.

16일에는 나머지 334명이 퇴소할 예정이다.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머물던 교민 173명도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끝내고 15일 전원 퇴소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정부합동지원단이 준비한 대형 버스 9대에 나눠타고 인재개발원을 떠나 각자의 집이나 국내 체류지로 향했다.
[속보] 아산.진천 2주 격리 `우한 교민` 366명 퇴소...음성 판정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