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적으니 편하시겠네"...정세균 "농담이었다" 해명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말해 논란이 커지자 해명에 나섰다.

정 총리는 오늘(14일) 세종시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서울 신촌 명물거리에서 한 발언은 "식당 주인이 이전부터 나를 알았다며 친밀도를 표시하며 반가워해서 본인도 편하게 농담으로 한 말"이라고 말했다.

또 "장사가 좀 안되더라도 곧 바빠질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편하게 이야기를 건넨 것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벌어둔 돈으로 버티라"는 발언과 관련해서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이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고 극복해 나가자는 뜻이었다고 설명했다.

전날 정 총리는 신촌 명물거리에서 상인에게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시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물었고, 상인은 "그렇지 않습니다.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라고 답한 바 있다. 정 총리는 또 다른 상인에게는 "좀 지나면 다시 회복되고 하니까, 그간에 돈 많이 벌어 놓은 것 가지고 조금 버티셔야지"라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 정의당 등 야당들은 논평등을 통해 "몰지각한 언행", "공감능력 부족", "민생에 염장 지른 망언" 등 이라며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총리실은 설명자료를 통해 "정 총리의 행보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상황을 점검하고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며 "당시 참석자들은 정부가 코로나19 공포에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고 철저한 방역아래 상권을 활성화시켜 나가겠다는 정 총리와 정부의 입장에 크게 반겼다"고 밝혔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