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이 14일 간담회를 열고 일부 사모펀드의 환매 연기를 촉발한 원인에 대한 진단과 각사의 현황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고 공유했다.

금융투자협회는 이날 오후 금융투자협회에서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이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사장단은 “최근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의 사모펀드들이 저유동성 자산에 대한 투자로 유동성 관리 문제와 TRS를 통한 레버리지 사용에 대한 리스크 관리에 미흡했다는 점에는 공감한다”고 말했다.

다만 “펀드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 이외 대다수 전문 사모운용사들은 건전하고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통해 사모펀드 업계 전체를 문제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투자자와 판매사등과 적극적 소통을 이워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아울러 “정책과 감독당국에서 추진하는 개선방안에 적극 협조함은 물론 각 사별로 보완할 사안이 있다면 찾아서 당국, 협회와 협의해 적극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사모펀드가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모험자본을 공급해 혁신성장의 첨병 역할을 하기 위해 투자자를 비롯한 시장 참여자의 애정과 관심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자산운용사의 역할과 조치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