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3호선을 수원 등 경기 동남부 권역까지 연장하는 사업의 대안을 찾기 위해 수원시와 용인시, 성남시 등 3개 시와 경기도가 공동 용역을 추진하고 협력 행정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기도와 수원시, 용인시, 성남시는 14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서울 3호선 연장 관련 선제 대응 및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한 상생 협약`을 맺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백군기 용인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해 협약 추진 배경에 공감하며 향후 공동 대응 강화에 뜻을 모았다.

이날 협약은 서울시가 추진 중인 수서 차량기지 이전과 연계한 3호선 연장 사업에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지난해 말 서울시는 ‘수서 차량기지 이전 및 부지 활용방안 사전 타당성 조사’를 발주하고, 3호선을 경기 동남부 권역으로 확장하는 내용을 포함한 용역을 올해 말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수원 등 3개 시와 경기도는 지자체 중심의 노선을 발굴해 안정적인 철도서비스를 제공하고, 용인~서울고속도로 주변 지역의 교통정체 해소를 꾀하기 위해 협약을 추진했다.

협약은 서울 지하철 3호선이 성남과 용인을 거쳐 수원까지 최적으로 연장되는 방안을 수원 등 3개 시와 경기도가 함께 찾는 것이 골자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서울 지하철 3호선이 수원까지 연장이 현실화되려면 사업의 경제성, 차량기지 부지, 서울시 협의 등 넘어야 할 숙제가 많다"면서 "3개 이웃 도시가 고민과 소통의 과정을 거쳐 지혜를 모아 좋은 성과를 내고 더 가깝게 엮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용·성, 3호선 연장 공동 대응…교통대책 협력

이주비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