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이사회 개최... `주주추천 사외이사 선임` 등 의결

현대모비스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정책을 이어간다.

현대모비스는 14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주주추천 사외이사 선임과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 이행, 전자투표제 도입,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투자 확대 등을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안 중 주주총회 결의가 필요한 안건은 다음 달 18일 주주총회에 의안으로 상정된다.

이의섭 현대모비스 IR담당 상무는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 독립성을 강화해 신속하고 책임있는 경영시스템을 구축하고, 주주가치를 극대화해 주주와 시장에 신뢰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주주권익 보호담당 사외이사 후보로 장영우 영앤코(Young&Co) 대표가 최종 추천됐다.

장영우 사외이사 후보는 메릴린치, 골드만삭스를 거쳐, UBS 서울지점 대표 등을 역임한 재무 전문가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주주 추천 방식으로 사외이사 공모를 실시한 바 있다.

공모 결과 여러 명의 후보들이 개인과 기관들로부터 추천되었고, 독립된 외부자문단 심사와 사외이사 후보 추천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장영우 대표를 최종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한 것이다.

장 대표는 다음달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승인을 거쳐 사외 이사로 선임된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다음달 열리는 주주총회부터 주주들이 총회에 출석하지 않고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배당정책은 연간 창출 잉여현금흐름(FCF)의 20~40% 수준으로, 배당은 보통주 기준 연간 4,000원을 유지하는 등 지난해 발표한 중장기 주주환원정책을 올해도 충실히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용훈기자 syh@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