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커머셜, 노조 설립…"폐쇄적 조직문화 해결해야"

현대자동차그룹 금융계열사인 현대카드와 현대커머셜에도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사무금융노조 현대카드지부와 현대커머셜지부는 14일 대전광역시에 위치한 한국철도시설공단 회의실에서 노동조합 설립 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카드 노조는 "권고사직 강요와 일방적 인사이동, 부당전출 등 관리자의 인사 갑질과 구조조정 등 폐쇄적 조직문화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며 설립 배경을 설명했다.

현대카드는 2018년 말부터 조직 통폐합과 전국 7개 마케팅센터 폐쇄, 권고사직 등을 통해 500명에 달하는 인력을 구조조정한 바 있다.

금감원 전자공시 기준 현대카드 직원은 2017년 말 2,444명에서 2019년 9월 말 기준 1,908명으로 1년 9개월 사이 536명이 줄었다.

이 밖에도 현대카드 노조는 ▲아무도 대답하지 않는 직급체계 개편과 임금인상에 대한 근거 ▲성과급 산정 방식의 공정성 ▲경영전략 실패에 대한 책임 ▲보장받지 못하는 정년 ▲의견을 말할 수 없는 구조 ▲설문조사 결과 20%가 직장 내 괴롭힘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답변한 점 등을 해결과제로 꼽았다.

현대커머셜 노조는 ▲불완전 평가에 따른 성과급의 극심한 차등 ▲일방적인 직급·연봉체계 ▲승진·고과의 폐쇄성 ▲잦은 조직변경 ▲경영진의 줄서기 등을 설립 배경으로 설명했다.

사무금융노조 현대차그룹 금융계열사지부는 노동조합 간 의견을 모을 수 있는 협의기구를 만들어 주요 경영진에 단결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