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코로나 피해업종에 금융지원…유동성 여유있게 관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 업종과 해당 기업들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오늘(14일) 낮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금융경제회의`에서 이 총재는 "코로나19가 우리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은 어느 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업계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본 결과 기업들의 애로가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여행업 등 서비스업과 중국산 원자재와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이 총재는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인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