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中 `코로나19` 사망 121명 늘어 1380명…확진 5천여명 증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 범위에 임상 진단 병례를 추가하면서 13일 하루 새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120명과 5천명을 넘어섰다.

다만 전날보다 신규 확진자가 1만명가량 줄고 사망자도 절반 아래로 감소했으며, 피해가 가장 심각한 우한(武漢) 등 후베이(湖北)성을 제외한 나머지 중국 지역도 확산세가 주춤한 상황이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3일 하루 동안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5천90명, 사망자가 121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4일 0시 기준 중국 전국의 누적 확진자는 6만3천851명, 사망자는 1천380명이다.

원래대로면 누적 확진 및 사망자는 각각 6만4천894과 1천488명이 되어야 하지만 중국 정부가 갑자기 확진·사망자 가운데 중복 등을 이유로 일부 변경하면서 통계치가 하향 조정됐다. 후베이성 전날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에서 각각 1천43명과 108명을 제외했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폐 CT 촬영을 통해 확진 범위로 분류한 것이다.

후베이성은 지난 13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4천823명, 사망자가 116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 임상 진단 병례는 각각 3천95명과 8명이다.

후베이성에서 피해가 가장 심각한 우한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3천910명과 88명이다.

중국 전역의 지난 10일과 11일 신규 확진자는 2천명대를 유지했으나, 후베이성의 통계 기준 변경으로 12일 1만5천명을 넘은 뒤 12일 5천명 수준까지 줄었다.

신규 사망자 수도 후베이의 통계 기준 변경에 254명까지 급증했다가 13일 121명으로 전날보다 많이 감소했다.

더욱 다행인 점인 후베이를 제외한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890명을 기록한 이래 10일 381명, 11일 377명, 12일 312명, 13일 267명으로 10일째 계속 줄어드는 추세라는 점이다. 후베이를 뺀 지역의 신규 확진자가 200명대로 감소한 것은 처음이다.

중국 전체로 보면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1만109명이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은 49만3천67명이며 이 가운데 17만7천984명이 의학 관찰을 받고 있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에서 누적 확진자는 81명이다.

홍콩에서 53명(사망 1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텅쉰(騰迅·텐센트)의 14일 오전 8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505명, 사망자는 1명(필리핀)이다.

일본 251명, 싱가포르 58명, 태국 33명, 한국 28명, 말레이시아 19명, 독일·베트남 16명, 미국·호주 15명, 프랑스 11명, 영국 9명, 아랍에미리트 8명, 캐나다 7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

중국 코로나19 사망자 1380명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