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L생명, AI기반 `개인별 언더라이팅 차별화 모형` 개발

ABL생명이 인공지능(AI) 기반 ‘개인별 언더라이팅 기준 차별화 모형’을 자체 개발해 계약 심사 시스템에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개인별 언더라이팅 기준 차별화 모형`은 고객의 위험도에 따라 언더라이팅(보험 인수 심사) 기준을 차등 적용하는 시스템으로 고객에게 보다 정확하고 합리적인 보험 보장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다.

이 모형은 9만건 이상의 고객 경험 빅데이터를 토대로 머신러닝 기법을 적용했다.

아울러 이 모형의 저위험군 분류 고객이 종신보험을 추가로 가입하면 건강진단과 계약적부 확인을 면제해주는 캠페인을 3월 말까지 진행한다.

최현숙 고객지원실장은 “인공지능을 접목한 `개인별 언더라이팅 기준 차별화 모형` 도입으로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고객들이 보다 합리적인 기준으로 적용 받을 수 있게 됐다”며, “고객들에게 맞춤형 보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