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최근 우리 경제 상황에 대해 "경기개선 흐름이 나타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우리 경제가 개선되고 있다는 정부 진단이 나온 것은 2018년 9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처음이다.

기획재정부는 오늘 발간한 `최근경제동향`(그린북) 2월호에서 "지난해 4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소비·설비투자 증가세가 이어지고, 12월에는 경기 동행·선행지수(순환변동치)가 동반 상승하고 있다"며 이같이 판단했다.

주요지표를 보면 12월 전산업생산은 서비스업이 감소했지만 광공업과 건설업 증가에 힘입어 전월보다 1.4% 증가했다.

소비동향을 보여주는 12월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가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0.3% 늘었다. 4분기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전월보다 각각 10.9%, 4.1% 증가했다.

기재부는 다만 코로나19의 확산정도와 지속기간에 따라 중국 등 세계 경제의 성장과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이 제약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정부는 감염병이 경제에 미칠 파급 영향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면서 투자·소비·수출 활력 제고 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등 경기회복 모멘텀을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정부 "경기개선 흐름...코로나19가 경제회복 제약 가능성"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