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 미소천사 힐링 아이콘 등극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주인공 강산혁으로 분한 박해진이 특유의 환한 미소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고 있다. 작품 속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보여지는 박해진의 천진난만한 미소가 드라마 몰입감 100%를 이끌어내고 있는 것.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박해진은 촬영을 위해 강원도 일대는 물론 서울, 남양주 등을 돌며 소방관 역할과 기업사냥꾼으로 분해 고군분투해 왔다. 실제로 드라마 촬영 당시 무려 8kg 이상이 빠질 만큼 힘든 촬영 및 훈련을 거듭하며 강행군을 해왔고 보는 이들도 안타까울 만큼 많은 장면을 소화했다.

그러나 박해진은 언제나 촬영장에서 웃음을 잃지 않으며 걱정하는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활기차게 격려하며 촬영장을 종횡무진하는 등 톱배우로서 면모를 과시했다

이처럼 드라마 속에서나 실제 촬영장에서나 미소로 화답하는 박해진을 두고 시청자들은 `미소천사 섹시한…박해진` `싱그러운 미소에 모든 것이 다 이해되는 드라마, 힐링된다` `직업이 잘생김인 박해진의 미모와 미소는 영원한 박제가 답` 등의 의견을 보내며 응원하고 있다.

특히 그는 이전 작품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소년미를 가득 담은 미소와 깊은 눈빛으로 섹시미까지 여실히 보여주며 `여심 스틸러`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한편, `포레스트`는 수목드라마 1위로 출발,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에서 정상권을 지키며 순항 중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