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코로나19로 매출 10% 이상 감소기업에 안정자금 지원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코로나19 관련 경영상 피해가 발생한 중소기업의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원자재 수급 애로, 수출 감소, 국내 소비위축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의 일시적 경영애로 해소를 위한 긴급경영안정자금 250억 원을 우선 배정해 지원하고, 기존 정책자금에 대해서는 상환을 유예하거나 만기를 연장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주요 거래처 생산지연으로 피해를 입은 제조 중소기업, 대(對)중국 수출·입 비중이 20% 이상인 기업 중 피해 중소기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 등으로 피해를 입은 관광·공연·운송 업종 영위 중소기업이며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요건을 확인한다.

피해기업에 대해서는 0.5%p 금리를 우대해 2.15%의 융자금리를 적용하며 대출기간은 5년, 대출한도는 최대 10억 원까지 지원돼 기업의 금융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중진공은 긴급 지원 전문인력인 앰뷸런스맨 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기업진단 절차 생략 등 지원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조정권 중진공 이사장 직무대행은 “현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산업 환경이 어렵고,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시기”라며, “신속한 정책자금 지원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내수경기를 다시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중진공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금 대출을 희망하는 기업은 중진공 홈페이지 정책자금 신청 메뉴에 접속해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전용 상담 창구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상환유예·만기연장을 희망하는 기업은 전국에 소재하는 32개 중진공 지역본·지부로 상담을 신청하면 된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