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남성 가운데 60%가 경험하는 흔한 질환이 전립선비대증이다.

소변 횟수가 증가하고, 자는 도중 소변을 보기 위해 일어나고, 심한 경우 소변을 지리는 등 여성의 요실금 증상과 비슷하게 나타나 당황하는 경우가 많다.

전립선비대증은 전립선이 비대해지면서 요도가 좁아져 소변보기가 힘들어지고, 이 영향으로 방광의 소변 저장 능력에 이상이 생기면소변참기가 힘들어지게 된다.

뿐 만 아니라 배뇨 기능도 떨어져 소변이 나올 것 같으면서 나오지 않거나 소변을 보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이전에 비해 소변 줄기가 가늘어 지기도 한다.

김형곤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연구부원장)는 "전립선비대증이 만성화될 경우 폐색이 되면서 배뇨가 아예 되지 않은 요폐가 유발될 수있고, 심하면 방광이 과팽창돼 방광기능 회복이 불가능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형곤 교수는 "요폐로 인해 방광결석이나 방광게실, 신장 기능의 상실, 요로 감염이나 신우신염 등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며 "증상이 나타날 경우, 빠른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립선 비대증 진단은 증상의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증상 점수표, 직장수지검사, 요속검사, 경직장초음파 검사 등을 이용해 확인한다.

김형곤 교수는 "약물은 효과도 좋지만 부작용도 적고 무엇보다 하루 1번만 먹기 때문에 간편하다"며 "하지만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고 말했다.

수술치료의 경우 증상이 심한 경우나 약물 치료로 효과가 없는 경우 진행한다.

이 경우 내시경으로 막혀있는 요도를 뚫는 경요도전립선절제술을 시행하는데, 특별한 절개 없이 요도를 통해 내시경을 넣어 시술하기 때문에 수술 후 회복도 빠르고 흉터도 없는 게 특징이다.
60대 남성 10명 중 6명이 겪는 `소변참기`

양재준 성장기업부장 jjya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