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동작구 제공

사진= 동작구 제공

동작구는 아이들의 안전한 놀이환경 조성을 위해 오는 12월까지 '2020년 어린이 놀이시설 환경 개선비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구는 먼저 관내 공동주택 모래바닥 놀이시설 17개소 전체를 대상으로 상반기(3~4월)와 하반기(9~10월) 각 1회씩 소독비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구체적으로는 샌드필터를 이용해 모래 속 이물질 및 잡석 제거, 고농도 오존수를 사용한 고압 살균소독, 모래 경도 유지, 놀이 기구 세척 등이며 구에서 사업비의 60%를 지원한다.

아울러 공동주택단지 어린이 놀이시설 30개소를 대상으로 비상벨 설치비 60%를 지원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낙하나 유괴 등 위험발생 시 어린이와 보호자가 쉽게 작동할 수 있도록 가시성이 높은 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비상벨을 누르면 사이렌과 경광등이 울리고 동시에 관리사무소나 경비실의 수신기에 상황이 발생한 위치가 표시돼 신속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사업을 희망하는 단지는 오는 17일부터 3월 6일까지 사업 신청서와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서 등 필요서류를 구비해 구청 주택과로 방문하거나 우편 접수하면 된다.

이등호 주택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놀이공간의 유해환경 개선과 안전확보로 어린이와 보호자가 안심할 수 있는 주거 환경을 만들겠다”며 “많은 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부터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자체예산을 투입해 공동주택 내 어린이 놀이시설 모래바닥재 소독과 비상벨 설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