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스팩합병` 코스닥 입성…"파킨슨병 치료제 개발 박차"

‘뇌 질환 치료제(CNS Drug)’ 개발업체 카이노스메드가 코스닥시장 상장심사를 통과했다.

카이노스메드는 한국거래소가 지난 13일 카이노스메드와 하나금융11호스팩의 합병상장예비심사 결과, ‘승인’했다고 14일 밝혔다.

2007년에 설립된 카이노스메드는 퇴행성 뇌 질환, 바이러스성 질환, 암 등에 대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최근에는 파킨슨병 치료제(KM-819)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인구 고령화로 파킨슨병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까지 일시적인 증상 완화제만 있어, 질병의 진전을 정지시키는 질병 조절 치료제에 대한 수요가 크다.

KM-819는 FAF1 단백질을 타깃으로 파킨슨병의 진전을 근본적으로 막는 질병 조절 치료제로, 2017년 국내에서 임상 1상을 마쳤다. 임상 1상 결과 KM-819는 부작용이 없는 안전성이 높은 약물로 확인됐으며 여러 동물 모델에서 유효성이 검증됐다. 카이노스메드는 올해 미국 자회사를 통해 미국에서 KM-819의 임상 2상을 시작할 계획이며, 투자를 희망하는 미국 바이오 전문 벤처투자회사와의 논의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희귀질환인 다계통위축증으로 KM-819의 적응증 질환을 확대해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는 “코스닥 상장 심사 통과로 파킨슨병 치료제, 다계통위축증 등 ‘뇌 질환 치료제(CNS Drug)` 개발에 더욱 매진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며 “파킨슨병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이노스메드는 파킨슨병 치료제 외에 에이즈 치료제, 에피제네틱항암제, 세포독성항암제 등도 개발하고 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