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지, KBS1 일일 ‘꽃길만 걸어요’ OST ‘달과 해’ 음원 공개



‘가창력 보증수표’ 가수 영지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드라마 전개에 진한 감성을 더한다.

영지는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OST 가창 제안을 받아 수록곡 ‘달과 해’ 음원을 16일 공개한다.

신곡 ‘달과 해’는 달과 해처럼 가까이 할 수 없는 안타까운 사랑의 마음을 절절한 가사로 담아낸 곡으로 2011년 발표된 신일수 원곡의 ‘해와 달’을 리메이크한 곡이다.

“먼 옛날 우리 서로 / 많은 죄를 졌나봐 / 함께 있어도 영원토록 / 해와 달처럼 만날 수 없나봐”라는 쉽게 전해지는 노랫말이 듣는 이들에게 직설적인 화법으로 느껴지는 가운데 영지 특유의 감성이 더해져 애절함이 극대화 됐다.

이 곡은 울랄라세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이민혁 ‘아로하’, 송하예 ‘채워지지 않는 빈자리’ 등의 작업을 통해 OST 명품 리메이크 곡을 탄생 시킨 프로듀싱팀 메이져리거와 버저비터가 편곡을 맡아 원곡과는 또 다른 감동을 전하고 있다.

영지는 여성 보컬그룹 버블 시스터즈 멤버로 2003년 가요계 데뷔,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가요팬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KBS2 ‘불후의 명곡’ 첫 출연부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영지는 지난해 ‘불후의 명곡’ 오마이스타 편에서 장윤정과 듀엣으로 출연해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로 또 다시 우승을 차지했다.

유튜브 채널 ‘영지랜드’를 개설해 음악에 대한 식지 않은 열정을 과시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부터 일일 드라마 OST 활동으로 건재함을 과시했다.

드라마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만사 적극적인 열혈 주부 강여원(최윤소 분)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하게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설정환 분)의 심장 쿵쿵 뛰는 인생 리셋을 소재로 21%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KBS1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OST 영지의 ‘달과 해’ 음원은 16일 정오 국내 음악사이트에서 공개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