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무부, 화웨이 임시 거래 면허 45일 연장

미국 상무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임시 일반 면허를 오는 4월 1일까지 45일 추가 연장하기로 했다.

현지시간 13일 미 연방 관보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상무부는 화웨이의 임시 일반 면허에 대한 기존 연장 시한이 16일로 다가오면서 이를 4월 1일로 대체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5월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국가 안보`를 우려해 거래 제한 명단에 올린 바 있다.

하지만 기존 네트워크 유지 등을 위해 화웨이에 임시 면허를 발급한 바 있으며, 이를 계속 연장해 왔다.

미국은 지난해 화웨이에 대한 임시 면허 연장 여부를 중국과의 무역 협상에서 주요 협상카드로 활용했다.

미국과 중국은 올해 초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 바 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