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첫 회의에서 위원들이 김지형 위원장(왼쪽 뒷모습)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열린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첫 회의에서 위원들이 김지형 위원장(왼쪽 뒷모습)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삼성의 준법경영 감시를 위해 발족된 준법감시위원회가 13일 두 번째 회의를 열고 7개 계열사의 대외후원 안건 등을 심층 심의했다.

다만 오전 9시 30분부터 약 6시간 동안 장시간 회의를 가졌지만, 중점 검토 과제를 정하지는 못했다.

준법위는 지난 5일 1차 회의에 이어 이날 오전 준법위 집무실이 마련된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서 두 번째 회의를 가졌다.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등 외부위원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이 모두 참석했다.

위원장을 맡은 김지형 전 대법관은 회의 후 "(삼성 주요 계열사) 내부거래와 관련한 사전심의에 대해 논의했으며, 지난번 회의 때 마저 하지 못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준법위에 따르면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위원회의 중점 검토 과제가 선정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는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 투약한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 직후 열렸다.

이와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김 위원장은 "아직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 위원회에서는 논의 자체가 안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1차 회의에서 6시간의 논의를 거쳐 준법위의 주요 권한을 확정지었다.

준법위는 삼성그룹 7개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 지출과 내부거래를 사전에 검토하기로 했고, 회사는 관계사와 특수관계인 간 이뤄지는 각종 거래와 조직변경도 위원회에 보고해야 한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행위가 발생하면 위원회가 사안에 대해 조사와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회사의 조사가 미흡할 경우 준법위가 직접 조사에 참여한다.

준법위는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재판부가 미국 대기업의 준법감시제도 등 구체적 예시를 들며 준법경영을 주문한 이후 공식 출범 했다.

다만 준법위가 양형 판단에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면서 재판부는 이 부회장과 특검 양측의 의견을 심층 수렴하기 위해 14일로 예정됐던 공판 준비기일을 연기했다.

준법위의 다음 3차 회의는 3월 5일 오후 2시로 정해졌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