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금융권은 지난 사흘간 300억 원의 자금을 긴급 지원했는데요. 모두 6천여 건의 상담 문의가 빗발쳤습니다.

고영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300억 원을 지원했습니다.

이 가운데 정부정책자금은 200억 원, 민간 금융회사를 통한 지원은 100억 원 규모입니다.

지원 방식은 기존 정책금융기관 보증의 만기연장이 118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은행들은 신규대출과 만기연장 등으로 106억 원을 지원했습니다.

지난 7일 피해기업들에 대한 2조 원 규모 긴급 금융지원대책을 내놓은 이후 금감원과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에 6천여 건의 피해 기업 상담문의가 빗발쳤습니다.

특히 숙박, 여행, 음식점, 키즈카페 등 고객과 접점이 많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업종이 많았습니다.

정부는 피해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한편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면밀히 모니터링 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손병두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향후 코로나19 확산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따라 언제든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정부는 경각심을 가지고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최근 원화와 위안화의 동조화 현상이 강화되면서 환율변동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며 “중국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국제자본 유출입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진단했습니다.

실제로 원·달러 환율 변동폭은 지난해 12월 기준 3.7원에서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1월 4.6원, 이달 들어서는 5.6원까지 커졌습니다.

채권시장은 10년물 기준 미국 국채금리가 12월말 1.92%에서 이달 10일 1.57%로 0.35%포인트 낮아졌고, 중국 역시 같은 기간 0.35%포인트, 우리나라는 0.06%포인트 떨어졌습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