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9천억 회사채 발행..."석유화학 시설자금으로 활용"

LG화학은 9천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한다고 오늘(13일) 밝혔다.

LG화학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천억 원 규모의 회사채에 대한 수요 예측을 실시한 결과 모두 2조 3,700억 원의 자금이 몰려 당초 계획보다 확대된 9천억 원 규모의 회사채를 발행하기로 했다.

LG화학은 또, 공모채 수요 예측에서 2018년부터 3년 연속 2조 원대의 참여금액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에는 2조 1,600억 원, 2019년에는 2조 6,400억 원의 자금이 몰렸다.

LG화학 관계자는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가 몰리면서 우수한 금리로 투자 재원을 조달하며 조기 유동성 확보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만기 3년물 3,500억 원, 만기 5년물 2,500억 원, 만기 7년물 500억 원, 만기 10년물 2,500억 원을 발행할 계획이다.

만기 3년, 5년, 7년물은 개별민평금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되며, 만기 10년물은 개별민평금리 대비 0.05%p 낮은 수준으로 금리가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확정 금리는 오는 18일 최종 결정된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투자재원을 석유화학부문 사업구조 고도화를 위한 시설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으로, 여수 NCC(납사분해시설) 공장 및 고부가 PO(폴리올레핀) 생산시설 증설에 투자할 방침이다.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부사장)는 "이번 회사채의 성공적인 발행은 투자자들이 당사의 미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전 사업부문에서 사업구조 고도화를 적극 추진해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경쟁력을 갖춰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