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재계와 만남…문 대통령 "투자 차질 없이"

<앵커>

어제 남대문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격려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대기업 총수들을 만나 ‘차질 없는 투자’를 당부했습니다.

회복 조짐을 보이던 우리 경제가 코로나19로 위기를 맞고 있는 만큼,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원우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한동안 생략했던 악수를 하며 회의장에 들어섭니다.

재계 총수들에게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며 차질 없는 투자를 당부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 - 13일 대한상의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입니다.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하여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입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5대 그룹 대표와 중국 관련 사업이 많은 CJ그룹의 이재현 회장이 초청됐습니다.

문 대통령이 재계를 따로 불러 모은 건 지난해 7월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책 논의 이후 7개월여 만입니다.

경제에 굵직한 위기 상황이 발생할 때마다 기업인들과 머리를 맞대며 해법을 찾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등 기업들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문재인 대통령 - 13일 대한상의

“정부도 민간·민자·공공 3대 분야에서 100조 원의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하여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데 매진할 것입니다.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하여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일자리를 주제로 업무보고를 재개하고 시민들의 발길이 끊긴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이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판단 아래 위축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경제 살리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경제TV 정원우입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