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극한직업` 대박...CJ ENM,"모든 사업부문 흑자"

CJ ENM은 2019년 연간 매출액이 전년대비 14.5% 상승한 3조 7,897억 원, 영업이익은 9.5% 상승한 2,694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2019년 4분기 매출액은 1조 141억 원, 영입이익 427억 원으로 집계됐다.

CJ ENM은 대내외적으로 악화된 시장 환경에도 미디어, 커머스, 영화, 음악 등 전 사업 부문 흑자로 사업 성장 및 수익성 강화를 이뤘다고 밝혔다.

우선 미디어 부문은 `사랑의 불시착`, `호텔 델루나` 등 시청률 및 화제성을 강화하며 연간 매출액 1조 6,784억원, 영업이익 709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방송광고 시장이 부진했으나, 중간 광고 판매 확대 등 TV 광고와 디지털 광고 매출 모두 전년대비 각각 8.5%, 22% 증가했다.

2020년에는 시즌제 및 콘텐츠 적중률을 확대하고 매쉬업 및 디지털 오리지널 콘텐츠를 강화하여 TV·디지털 통합 광고 확대를 목표하고 있다.

커머스 부문은 A+G(엣지), 장미쉘바스키아, 지스튜디오 등 단독 브랜드 상품의 판매 호조가 성과를 냈다.

더불어 일부 해외법인 및 카탈로그와 같은 저수익 사업 구조조정을 통해 외형과 수익 모두 성장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3% 오른 1조 4,273억 원, 영업이익은 20% 상승한 1,492억 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단독 브랜드 사업을 더욱 확대하고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채널 간 시너지를 강화해 수익성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다.

영화 부문은 칸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한 <기생충>이 대표적 수확이다.

추가로 자체 기획한 <극한직업>, <나쁜 녀석들> 등 박스오피스 매출 고성장으로 연간 매출액 3,493억 원, 영업이익 436억 원을 기록했다.

2020년에는 작품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음악 부문 연간 매출액은 3,348억 원, 영업이익은 56억 원으로 파악됐다.

작년 신규 아티스트 투자 확대로 수익성이 부진했다는 분석이다.

2020년에는 <빌리프랩>, 등 중장기적으로 글로벌 IP 활동 확대를 통해 미래 사업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올해 CJ ENM은 3조 8천억 원, 영업이익 3,100억 원을 목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전 부문 글로벌 메가 IP 확대`, `자체 브랜드 및 자체 제작 콘텐츠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 `디지털 유통 확대` 등을 준비한다.

CJ ENM 관계자는 “올해에는 콘텐츠 HIT RATIO를 더욱 강화하고 단독 브랜드 사업과 글로벌 및 디지털 사업 확대로 수익 성장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