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전현무, `돌연사 위험` 경고…"식습관 고쳐야"

`해피투게더4` 전현무가 전문가로부터 돌연사 위험을 경고 받았다.

13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는 많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던 2020년 `해투4`의 야심찬 기획 `아무튼, 한 달`이 공개된다. `아무튼, 한 달`은 단기간에 목표를 달성하기에 급급한 결과 중심적 솔루션이 아닌, 장기간 꾸준히 시행할 수 있는 습관 변화에 초점을 둔 과정 중심적 솔루션을 제시하는 습관 성형 프로젝트다.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은 바로 `건강한 보디 디자인`이다. 그동안 많은 방송에서 단기간 체중 감소를 위한 다이어트 방법들을 제시해 온 가운데, `건강한 보디 디자인` 실험에서는 체지방량 감소와 혈액 수치 개선을 통해 10년 후까지도 건강한 몸만들기에 나선다. 솔루션 역시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것들로 구성돼 시청자들의 실천 의지를 자극할 예정이다.

`건강한 보디 디자인`의 한 달은 문제점 및 현재 몸 상태 분석, 매주 새로운 솔루션 제시, 마지막 체지방량과 혈액 수치 확인을 통한 결과 분석으로 진행됐다. 그중 한 달 전 전현무의 몸 상태가 비만 전문 서울의대 의사과학자 최형진으로부터 "언제 죽어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해 충격을 전한다.

한 달 전 문제점 분석 당시 전현무는 뭐든 5분 컷에 해치우는 빨리 먹는 식습관을 지적받았다. 이는 한국인의 52%가 밥을 10분 내로 먹는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문제다. 자기 관리의 대명사 유재석 역시도 "나도 못 고치는 문제"라고 공감할 정도.

이에 따른 전현무의 실험 전 혈액 수치는 40대 돌연사 환자들의 수치와 비슷했다고. 이와 함께 전현무는 "3~4년 전 내 비주얼을 다시 보는데, 시청자들한테 죄송한 마음을 느낄 정도였다"며 다이어트 의지를 불태웠다고 한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 두 명 중 한 명은 가지고 있는 빨리 먹는 식습관을 개선할 솔루션은 무엇일까. 전현무는 평생 유지해 온 빨리 먹는 습관을 천천히 먹는 습관으로 바꿀 수 있을까.

자기 자신과 국민들의 더욱 건강한 몸을 위해 피실험자가 된 스타들의 치열했던 30일은 13일(오늘)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해투4` 전현무 (사진=KBS2)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