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가 지수옵션 만기일이었던 13일 코로나19 관망세가 짙어지며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5.42pt(0.24%) 내린 2,232.96에 거래를 마쳤다.

밤 사이 미국 주식시장 강세 영향으로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 한때 2,255.49까지 올랐다.

하지만 중국 후베이성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상승폭을 줄였다는 분석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사망자가 242명 추가됐고, 확진자는 1만4,840명으로 증가했다고 중국 후베이성 보건당국은 발표했다.

이 영향으로 일본과 중국 등 주요 아시아 증시도 동반 약세를 기록했다.

수급 주체별로는 외국인이 2,809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기관과 개인이 각각 3,287억원, 4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외국인은 전기·전자와 제조 업종을 주로 담았고, 기관은 제조 업종을 중심으로 매도에 나섰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와 중국 소비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시 매물 출회로 재차 조정을 받았다.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선 삼성전자(0.33%)와 SK하이닉스(2.00%), LG화학(0.86%), 셀트리온(2.59%)이 상승 마감했다.

NAVER(-0.27%)와 현대차(-2.21%), 삼성SDI(-0.44%), 현대모비스(-1.44%), 삼성물산(-0.84%)은 하락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보합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은 강보합을 기록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2pt(0.15%) 오른 687.61에 장을 마쳤다.

개인이 1,754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65억원, 1천억원을 순매도했다.

제조와 운송장비 업종 등에 개인의 매수가 집중됐다.

개별 종목에선 이날도 `기생충 테마주`가 급등해 바른손과 바른손이앤에이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선 셀트리온헬스케어(3.41%)와 CJ ENM(8.65%), 펄어비스(1.32%), 스튜디오드래곤(2.38%), 메디톡스(1.97%), 에코프로비엠(1.70%), SK머티리얼즈(1.27%)가 올랐다.

반면 에이치엘비(-3.11%)와 휴젤(-1.52%)은 하락했다.

케이엠더블유는 보합을 기록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3.3원 오른 달러당 1,182.8원에 종가가 결정됐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