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국내 최대 전시장인 경기 고양의 킨텍스는 전시장 관람객과 일반 시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를 13일 구축했다고 밝혔다.


환경부의 전기자동차 공공 급속충전 인프라 설치사업으로 추진된 이번 사업은 초급속 충전소로서는 국내 최대 규모로, 30분 이내에 전기차 10대가 완전 충전할 수 있다. 충전소의 시설은 100㎾ 초급속 충전기 10기가 설치됐으며, 전체 전력공급은 800㎾ 시설로 지능형 전력 배분을 통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게 구축됐다.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는 제1전시장 주차장 내에 설치됐다.

임창열 킨텍스 대표이사는 "이용고객에게는 일정시간 무료 주차가 지원될 예정으로 기존 전기차 사용자들이 겪었던 긴 충전 시간, 충전기 사용 대기, 주차 이용 불편이 동시에 해소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n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