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가 오늘(13일) 소공동 롯데호텔 36층 버클리룸에서 열린 한국건설경영협회 2020 회계연도 정기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됐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1992년 출범해 현재 국내 24개 대형건설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 협회다.

이 협회는 세계 건설시장의 시대적 요구와 급변하는 건설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여, 건설사업의 발전과 나아가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되었다.

한국건설경영협회는 창립 이후, 초대 회장에 현대건설 김정국 사장을 비롯해 대우건설 장영수 사장, GS건설 허명수 사장 등 대형건설사 사장들이 회장을 역임해왔다.

이날, 회원사 대표 만장일치로 선출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오는 2023년 2월까지 3년간 대형건설사들의 수장(首長)으로 활동하게 된다.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1958년생으로 1983년 롯데칠성음료에 입사한 이래 롯데그룹 기획조정실을 거쳐 롯데건설 경영지원본부장과 주택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하고 2017년 3월부터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이날 총회에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되어 책임이 무겁다"며, "우리 건설산업과 업계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한국건설경영협회 회장 선출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