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신종 바이러스 퇴치 기업육성에 100억원 지원"

박영선 장관이 의약, 디지털헬스케어, 바이오소재 분야에서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에 최대 100억 원의 정책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3일 신종 바이러스를 진단·치료하는 제품과 백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휴벳바이오를 방문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퇴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스타트업과 간담회를 가졌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신속하게 판단할 수 있는 진단시약을 국내 최초로 승인(질병관리본부)받아 52개 병원에 공급하고 있는 코젠바이오텍과 확진 환자들의 동선을 알려주는 코로나 맵을 개발해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에 도움을 준 대학생 이동훈씨 등의 사례를 소개하고, 스타트업에 대한 육성을 약속했다.

이어 의약, 의료기기, 디지털헬스케어, 바이오소재 분야 성장잠재력이 있는 기업에 대해 3년간 6억 원의 창업 및 사업화 자금, 2년간 최대 6억 원의 R&D, 최대 100억 원의 정책자금과 30억 원의 기술보증을 연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감염병 예방 및 치료와 관련된 스타트업의 창업지원사업 참여 우대, 연구중심병원의 연구성과의 사업화 등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뿐 만 아니라 공공 및 민간 데이터 개방, 시험검사기간 지정시의 제약 해소, 진단키드 개발 후 임상실험 및 사용 허가 등 대부분 규제와 관련된 현장의 건의에 대해서는 10대 규제개선 TF 및 중소기업 옴부즈만을 통해 규제 소관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해소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