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코로나19 대응 위해 `화상상담` 대폭 지원

코트라가 국내 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한 화상상담을 대폭 확대하는 `KOTRA 화상상담 종합계획`을 13일 발표했다.

코로나19로 국내외 전시회, 상담회 등 대면 상담 기회가 줄어들자 대체수단으로 화상상담을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코트라는 본사와 지방지원단에 화상상담 상시 지원데스크를 설치한다.

산업별 화상상담 코디네이터가 화상상담 수요를 상시 접수한 다음 주기적으로 해외 무역관과 연계하며 상담 품목에는 제한이 없다.

중화권 외 대체시장 개발이 목적인 경우 지역에 관계없이 신청 가능하다.

코트라 본사 사이버상담실도 24시간 업계에 개방한다.

자사 사무실과 자택에서 상담을 진행할 때는 원격으로 무료 통역을 지원한다.

또 코트라는 코로나19 상황이 정리될 때를 대비해 화상상담주간을 3월부터 4월 초까지 개최한다.

코트라 중국지역본부는 코로나19로 시장성이 확대될 분야로 전자상거래, 의료바이오, 온라인게임, 환경, 건축자재 등 5개를 선정했다.

이외에도 글로벌의료기기수출상담회 등 행사에 참가하지 못하는 해외바이어를 화상으로 연결해 수출상담 기회를 늘리는 데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상반기 4개 수출상담회에 참석할 예정이던 중화권 바이어 300개사 중 100개사를 선별해 화상 상담을 진행한다.

김상묵 코트라 혁신성장본부장은 "화상상담은 국내기업과 바이어가 자사 사무실에서 진행할 수 있으므로 상반기에 최대한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전자상거래를 이용한 수출, 글로벌 온라인유통망 입점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