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최고의 바리스타` 뽑혔다…韓 커피로 `탁주 라떼` 선보여

1만7000명 스타벅스 바리스타를 대표하는 2020년 커피대사가 선정됐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윤병권씨와 김유림씨를 2020년 스타벅스를 대표하는 커피대사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커피대사는 스타벅스가 진출한 나라별로 매해 발표하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바리스타’다. 임기는 1년으로, 각종 강연과 홍보행사에 나서 커피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전파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커피 농장과 스타벅스 시애틀 지원센터(본사) 방문 등 해외 연수기회도 주어진다.

올해 16회째를 맞이한 한국 스타벅스 커피대사엔 이례적으로 2명이 함께 선발됐다. 통상 1명씩 선정하는 커피대사에 2명을 함께 뽑은 건 전 세계에서 한국이 처음이다. 스타벅스는 "커피 지식 테스트, 커피를 주제로 한 전문 강연, 라떼 아트 및 나만의 창작음료 개발 등 다양한 부분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였으나 우열을 가릴 수 없었다"고 이유를 전했다.

윤병권 커피대사는 한국 고유의 커피를 창작하기 위해 막걸리를 끓여 알코올을 기화시킨 뒤 에스프레소 샷을 추가한 ‘탁주 라떼’를 선보였다. 탁주의 톡 튀는 산미와 부드러움, 에스프레소의 묵직하면서도 쌉싸름한 풍미가 어우러진 창의적인 음료에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유림 커피대사는 살구 풍미가 나는 스타벅스 리저브 원두 ‘과테말라 안티구아 산타클라라’와 복숭아청, 피치 밀크폼으로 마무리한 음료를 선보이며, 커피와 과일의 절묘한 조화라는 극찬을 받았다.

윤병권 커피대사는 “바리스타를 꿈꾸는 커피 입문자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다양한 고객들에게 지식과 경험을 전파하는 커피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