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근함-유쾌함-다양함` 유튜브에서도 통한 혜리의 매력



혜리의 개인 유튜브 채널 ‘나는이혜리’가 구독자 수 50만 명을 돌파했다.

평범하지만 소소한 행복을 누리는 혜리의 에너제틱한 일상과 쿡방, 먹방, 여행, 뷰티는 물론 촬영 현장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솔직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있는 혜리의 유튜브 채널 ‘나는이혜리’가 구독자 520,000명을 달성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7월 리얼리티 콘텐츠 ‘오! 혜리데이’로 유튜브 활동에 신호탄을 쏜 혜리는 이후 작품과 캐릭터를 준비하는 과정이나 생애 첫 베이킹 도전기, 친한 동료 연예인들과 만나는 모습, 화보 차 떠난 오스트리아에서의 여행 일기 등을 공개하며 촬영이 없는 날에도 보람찬 하루를 보내는 일상을 공유하며 화제를 모았다.

특히 혜리의 소탈하면서도 유쾌한 매력이 유튜브에서도 통했다. 혜리는 새벽 2시에 야식을 먹으며 체중을 걱정하는가 하면, 최근에는 새해맞이 다이어트 챌린지를 선언하며 체질량 수치를 공개하는 등 여느 20대와 다름없는 평범하면서도 친근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모으고 있다.

이처럼 혜리의 유튜브 채널은 기획된 영상보다는 혜리가 직접 촬영하고, 그가 직접 자신의 솔직한 일상을 공유한다는 점이 구독자들과의 친밀도를 높이는 데 톡톡한 역할을 해냈다. 또한, ‘나는이혜리’의 구독자 층 또한 10대부터 4~50대까지 다양한 것으로 집계되어 다양하고 건강한 방법으로 삶을 즐기는 혜리의 라이프스타일이 전 연령대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 7일 업로드된 ‘50만 기념 Q&A 영상’에서 혜리는 구독자 애칭을 ‘혜롱이’로 정하며, 구독자들이 그동안 궁금해했던 질문들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새해 콘텐츠를 회의하는 모습을 통해 2020년에도 활발한 유튜브 활동을 이어갈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혜리, 10만이 어제 일 같은데 벌써 50만이라니! 100만까지 쭉 가자!”, “혜리 유튜브 시작한 건 신의 한 수다”, “언제나 밝고 잘 웃는 혜리 모습에 지친 마음도 힐링된다!”, “혜리 유튜브 보면 인간적이고 따뜻한 사람이라는 게 느껴진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혜리는 현재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 출연 중이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