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지난해 영업익 403억원...전년대비 19.7%↓

GC녹십자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연구개발비 증가와 백신 수출 지연에 따라 전년 대비 20% 가까이 줄었다.

GC녹십자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보다 2.6% 증가한 1조 3,697억원, 영업이익은 19.7% 감소한 403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당기순손실은 11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GC녹십자는 혈액제제와 백신, 그리고 소비자헬스케어 사업에서 고른 성장을 보였지만, 수두백신 수출 지연과 외부 도입 상품의 유통 중단으로 인해 수출과 전문의약품 부문에 매출 공백이 생겼다.

또, 회사측은 수익성 변동이 큰 이유로 전년 대비 12.3% 증가한 연구개발(R&D)비 등 판매관리비와 영업 외 항목에서의 금융 자산 평가손실 등 일회성 비용 발생을 꼽았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사업 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확대 기조는 이어갈 것”이라며 “원가 절감 등 경영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