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방치하면 인류 60% 감염될 수도" <홍콩 전문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이하 신종코로나) 감염증 확산 저지 노력이 전혀 없다고 가정하면 세계 인구의 약 60%까지도 감염될 수 있다고 홍콩의 역학 전문가가 우려했다.

홍콩대 의학원장 가브리엘 렁 교수는 11일(런던 현지시간) 신종코로나의 전파력을 고려할 때 이론적으로 전 세계 인구의 60%가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 회의에 참석하기 전 런던을 경유한 렁 원장은 현재까지 추세로 볼 때 신종코로나 감염자는 평균적으로 2.5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것으로 보이며, 이는 `발병률`(attack rate) 60∼80%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렁 원장은 "세계 인구의 60%는 끔찍하게 큰 수치"라고 강조하며, 신종코로나의 치명률이 1%정도로 낮다고 해도 전세계적으로 대규모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세계 인구의 60∼80%가 실제로 감염이 될까? 아마도 아닐 것"이라면서 "신종코로나 유행은 (계속 밀려드는) 파도 같은 양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렁 원자은 바이러스가 치명률이 높으면 전파 기회가 줄어들어 바이러스 자신에게도 불리하기 때문에 치명률을 낮추면서 확산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WHO 전문가 회의에서는 신종코로나의 세계 확산 규모가 최우선 주제로 다뤄지고, 중국 정부의 `봉쇄식` 방역대책의 효과도 논의될 것이라고 렁 원장은 전했다.

렁 원장은 신종코로나 감염이 심각한 도시의 출입을 전면적으로 차단하는 중국식 봉쇄가 효과가 있다 하더라도 각국이 같은 대책을 시행하기에는 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바이러스 확산 저지에 실패한다면 국제사회는 바이러스 차단보다 피해 최소화로 주 전략을 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렁 원장은 전망했다.

현재 단계에서는 확산 저지 대책이 유효하며, 이를 위해서는 잠복기를 정확하게 판단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로 지목됐다. 잠복기를 파악해야 격리 기간을 적절하게 설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렁 원장은 또 일상에서 공기 중 부유 입자, 즉 에어로졸에 의한 전파가 일어나는지도 아직은 분명치 않다며,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의 경우 이러한 연구를 할 만큼 환자가 많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