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906마력 발휘, 바퀴마다 모터 달려
-9월 실물 공개


미국의 수소전기차 스타트업 니콜라가 수소 연료전지, 순수 전기의 두 동력계를 탑재한 전기 픽업 컨셉트 '배저(Badger)'를 공개했다.

12일 외신에 따르면 배저는 길이 5,900㎜, 너비 2,160㎜, 높이 1,850㎜ 크기의 5인승 픽업이다. 외관은 오프로더의 강인함과 LED를 활용한 첨단 이미지를 구현했다. 실내는 거주성을 높인 트럭의 구성을 따랐다. 센터페시아는 대형 터치스크린으로 채웠으며 사이드 미러는 카메라로 대체했다.

미국서 수소·전기로 965㎞ 달리는 픽업 컨셉트 공개


미국서 수소·전기로 965㎞ 달리는 픽업 컨셉트 공개


핵심은 고성능 수소 연료전지 하이브리드 동력계다. 시스템 최고출력은 906마력이며 일반적으로는 455마력을 낸다. 모터는 네 개를 각 바퀴에 장착했다. 이를 통해 3.6t 이상의 견인력을 확보했다. 0→100㎞/h 가속시간은 2.9초를 목표로 한다.

동력모드는 버튼 하나로 수소 하이브리드 또는 순수 전기 중 고를 수 있다. 수소를 활용한 에너지는 120㎾ 연료전지를 통해 얻는다. 수소탱크 용량은 8㎏이다. 160㎾h 용량의 플러드 모듈-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최장 965㎞의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했다. 전기만 사용할 경우 주행가능거리는 483㎞다.

미국서 수소·전기로 965㎞ 달리는 픽업 컨셉트 공개


니콜라는 올해 9월 배저의 실물을 공개할 예정이다. 경쟁제품은 리비안 R1T, 테슬라 사이버트럭, GMC 험머 EV 등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기아차, 신형 쏘렌토 이렇게 생겼다
▶ 싼타페, 부분변경이지만 플랫폼 완전 변경
▶ [하이빔]쏘나타, '국민차' 애칭 K5에 넘기나
▶ 현대차, 미국과 수소 사회 확대 나선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