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12일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중앙부처가 지자체가 주관하는 행사를 무조건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중수본회의에서 "방역은 빈틈없이 하되, 지나친 위축은 피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철저하게 방역조치를 마련하고, 예정된 행사들을 계회대로 진행해달라"고 말했다.

또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이유로 상점이 며칠간 문을 닫는 것도 공중보건 측면에서 지나치다"며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더라도 소독을 하고 이틀 후부터는 운영해도 괜찮다는 것이 방역대책본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빨간불 켜진 '혈액 수급' 관련해선 "최근 감염 우려로 단체헌혈이 25% 감소하는 등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앞장서고 국민들도 동참해 주길 바라며, 총리실은 다음 주 헌혈행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새 학기 대학가는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을 앞두고 있다"며 "입국 후 일정 기간 지역사회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세심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