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 39명 또 확진…검역관 1명도 감염 `총 174명`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격리 형태로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WHO 공식명칭 COVID-19) 확진자가 39명 추가됐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후생노동상(후생상)은 12일 기자회견에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에 대한 신종코로나 추가 검사결과 39명이 양성반응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의 감염자 수는 승객과 승무원을 포함해 모두 174명으로 늘어났다.

가토 후생상은 또 승선자와는 별도로 검역관 1명의 감염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3500여명이 탑승하고 있는 이 유람선에서는 지난 5일 10명의 집단 감염이 처음 확인된 이후 계속해서 환자가 늘고 있다.

이 유람선에는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의 한국인이 탑승하고 있다.

일본 크루즈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