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신종코로나 사태, 금융업종 강세 예상"

하나금융투자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상대적 강세를 보일 섹터로 금융업종을 꼽았다.

김상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2일 보고서를 통해 " 전염병으로 둔화될 가능성이 커진 경기를 돈을 풀어 부양한다고 치면 그 수혜는 금융 기관이 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연간 전망에서 실물 대비 금융 부문의 선방 가능성을 제시했었던 이유이기도 하다"며 "금융섹터는 현 상황에서 하나의 헷지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투자전략은 아직 관망하자는 것"이라며 "코로나 사태의 추이를 좀 더 보면서 대응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