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아니라는데…남태현, 라이브 중 `울고 무릎꿇고` 우려↑

밴드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불안정한 상태로 보이는 SNS 라이브 방송 등으로 인해 우려를 산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남태현 소속사 P&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2일 오후 복수 매체를 통해 "남태현이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서러움과 여러 감정들이 북받쳐 오르며 다소 격한 행동을 한 것"이라며 건강이상이나 우울증을 앓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앨범 준비를 하며 창작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 감정이 과해진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남태현은 지난 10일, 11일 이틀 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자필편지를 공개하며, "달무리 여러분 정말 너무 그립고 보고싶다. 내 주위에 위선 떤다는 사람들이 있을 거 알지만 난 달무리 덕에 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후 그는 "내가 요즘 어떤 곡을 써야 할지 모르겠고 좋은 곡이 안 나온다"면서 고민을 털어놨고, "위너라는 그룹에서 나오고 못된 거 맞다. 참지 못하고 몰상식하게 나온 거에 처음으로 죄송하다고 말한다"고 사과하며 무릎을 꿇기도 했다.

아울러 남태현은 "내 음악 좀 좋아해달라"면서 "사우스클럽이 잘 안 되고 있는데 회사는 이게 우리 잘못이라고 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울먹이는 모습과 우울증 약으로 추정되는 약을 복용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여 우려를 샀다.

또 해킹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그는 "(해커가) 내 개인정보와 만났던 사람 사진을 가지고 있더라. 나는 범죄를 저지르거나 마약을 한 적은 없다"며 "나와 엮인 사람들이 피해를 볼까봐 혼자 지낸다"고도 했다.

한편, 2014년 보이그룹 위너로 데뷔한 남태현은 2016년 팀에서 탈퇴한 뒤 사우스클럽을 결성해 활동 중이다.

남태현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