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국내 주요 금융그룹들의 보험사 인수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계속되는 저금리에, 정부 대출규제 등으로 더 이상 `이자 장사`만으론 수익을 내기가 어려워졌기 때문입니다.

임원식 기자입니다.

<기자>

KB금융을 제치고 2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킨 신한금융.

하지만 이들 두 그룹의 순이익 격차는 917억 원에 불과합니다.

더구나 순위를 가른 건 주력인 은행이 아닌 보험이었습니다.

신한금융의 경우 기존 신한생명과 인수 기업인 오렌지라이프가 지난 한 해 벌어들인 순이익이 4천억 원에 달했습니다.

반면 KB금융 계열사인 KB생명보험과 KB손해보험의 순이익은 2,500억 원에 그쳤습니다.

연초부터 금융그룹들이 너도나도 비은행 비중을 높이겠다며 보험사 인수에 발걸음을 재촉하는 이유입니다.

푸르덴셜생명 인수를 위해 KB금융은 TF를 꾸려 예비입찰에 참여한 상태로, 다음달 19일 매각 본입찰을 앞두고 있으며

더케이손해보험 인수에 나선 하나금융은 고용 보장에 합의하며 이사회 결의와 금융당국의 적격성 심사 만을 남겨둔 상태입니다.

[인터뷰] 전배승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

"은행 산업만으로는 타 업종에 비해 수익성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어서 보험이나 증권사 쪽으로 확장 시도를 하는 게 수익 전반을 높이기 위한 전략으로, 금융지주들이 추구하는 방향성이고요."

여기에 카카오, 토스 등 금융업에 새로 진출한 IT 기업들이 은행 뿐만 아니라 증권, 보험 등 비은행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어 기존 금융그룹들이 느끼는 불안감은 갈수록 커질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임원식입니다.

임원식기자 rya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