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부대변인에 윤재관…"소통의 도보다리 놓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부대변인에 윤재관 홍보기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임명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같은 인사를 단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윤 신임 부대변인은 1973년생으로 광주 숭일고와 전남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한국외대에서 정치학 석사를 취득했고 중앙대 법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을 거쳐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행정관, 홍보기획비서관·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 등을 역임했다.

윤 신임 부대변인은 지난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 당시 `도보다리 회담` 아이디어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윤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첫 만남에서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가장 보람을 느꼈을 때는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남북 두 정상이 진솔한 대화를 나누던 순간이었다"며 "대통령 내외와 청와대, 언론간의 진솔한 소통의 도보다리를 놓겠다"고 말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