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자칫 경기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잇따르자 정부가 진화에 나섰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이유로 상점이 며칠씩 문을 닫는 것은 공중보건 측면에서 지나치다”며 “국민들께서는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해 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김보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과도한 공포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정세균 국무총리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이유로 상점이 며칠간 문을 닫는 것도 공중보건 측면에서 지나칩니다. 소독을 하고 이틀 후부터는 운영해도 괜찮다는 것이 방역대책본부의 입장입니다.”

수출은 물론이고 내수까지 쪼그라들면서 경기위축에 대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과거 사례를 보면, 숙박업·외식업·서비스업 지수는 2015년 메르스 사태가 발생한 지 한 달 만에 10% 가량 내려앉았습니다.

내수 경기 위축을 버티지 못한 자영업자들이 잇따라 폐업하면서 2015년 자영업자 수도 전년대비 9만8천 명 가량 줄었습니다.

금융위기 여파가 이어진 2010년 이후 가장 큰 폭입니다.

이번 신종코로나 사태 역시 우려스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소상공인의 97.9%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매출이 매우 감소했거나 감소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종코로나 사태 발생 이전과 비교했을 때 50% 이상 매출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전체의 44%를 차지했습니다.

<인터뷰> 홍준표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에서의 전염을 넘어 국내에서도 크게 확산된다면 2020년 1분기 내국인의 국내 소비지출은 최대 0.4%p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는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당장 내일(13일)부터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금리는 2,65%에서 0.5%p 인하된 2.15%를 적용하고 기존 대출의 만기연장이나 상환유예 등도 함께 지원할 계획입니다.

한국경제TV 김보미입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